Quantcast
‘밤샘토론’ ③, 심범철 교수, 위안부 문제 ‘투 트랙 지지’
  • 박지민 기자
  • 승인 2018.01.13 00: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민 기자] 25개월 만에 성사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연일 화제다.
 
12일 방송 된 JTBC ‘밤샘토론’ 은 ‘남북, 평창 넘어 평화로 가나? ’ 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논객으로는 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 19대 의원을 지낸 자유한국당 이재영 최고위원,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책자문위원인 김연철 인제대 교수, 국방부장관 정책보좌관 출신의 국립외교원 신범철 교수가 참여했다.
 
토론이 마무리 돼가면서 논객들이 시민 판정단에게 질문을 받아 대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국대학교 국제통상학과 2학년 양인호 판정단은 심범철 교수에게 질문을 했다.
 
“이전 정부에서 넘겨받은 외교 숙제인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후속 조치가 시기적으로 민감했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비핵화는 국제공조가 긴밀히 필요하다는 점에서 이러한 후속 조치로 인해 악화된 일본과의 관계가 향후 비핵화에 대한 논의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예상되는데 이에 대한 교수님의 생각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라고 질문했다.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쳐
JTBC ‘밤샘토론’ 방송 캡쳐

 
이에 심범철 교수는 “가장 어려운 질문을 하셨네요. 우리 외교에 참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우리 위안부 할머니들을 생각하면 정부가 할머니들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하는데, 그것은 또 상대방이 있는 외교이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일본에게 계속 위안부 문제만을 가지고 압력을 행사하고 협력을 중단한다면 북핵이라던가 경제협력 이런 부분에 있어서 해야 될 협력을 하지 못하는 그런 어려운 상황을 맞게 됩니다. 따라서 정부가 이 부분에 대해서 투 트랙 접근을 한다고 하는데, 저는 그 부분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역사 문제는 계속해서 일본에게 요구할 부분을 계속해서 요구를 해 나가면서, 필요한 부분에 있어서 협력은 해야 되는거죠. 이 과정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듣고, 그 분의 우려사항과 요구사항을 반영하기위해 노력하고요. 다른 한편으로는 한일간 협력할 부분에 대해서는 협력해나가는 그러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대답했다.
 
최근 외교 안보 관련 이슈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정신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
 

앞으로 더 고민하고 의논하는 과정들을 통해 많은 어려움들을 극복해나가길 바라본다.
 
JTBC ‘밤샘토론’ 은 밤 12시 20분에 방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