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실패했던 아픈 경험 공감…다른 이유보다 “아는 사람 볼까 봐 두려워서”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8.01.13 00: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새로 참여하기로 한 수제버거집의 상황을 관찰했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사전 인터뷰 때 출연을 거부했던 수제버거집이 다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백종원은 사전에 찾아갔던 한 수제버거집의 사장님과 출연 여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실패했다. 그러나 백종원은 사연이 남달랐던 곳이라며 따로 다시 찾아가서 열심히 설득해 쉽지는 않았지만 사장님의 마음을 돌리는 데에 성공했다.
   
백종원은 이 가게의 사장님이 왜 출연을 거부했었는지 그 마음을 잘 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더욱 설득했다고 말했다. 자신도 음식점을 하면서 실패했던 경험이 있었고 아는 사람을 보게 될까 봐 힘들어 했던 때가 있어 뼈저리게 공감한다며 설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상황실에서 수제버거집의 장사를 관찰하기 시작했다. 주문을 받는 민명님 사장님을 보며 김성주는 “어머니 목소리가 굉장히 친근감 있는 목소리”라며 “DJ하셔도 좋을 만큼 좋은 목소리”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김성주는 따뜻하고 위로되는 목소리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관찰하면서 음식을 준비하는 데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것을 문제 삼았다. 백종원은 수제버거인 것을 감안해도 오래 걸린다고 지적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