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월호 수사검사 “우병우, 해경 압수수색 하지 말라 전화”…드디어 진실 밝혀지나?
  • 이예지 기자
  • 승인 2018.01.12 17: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예지 기자] 세월호 수사검사가 우병우가 해경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12일 YTN에 따르면 세월호 수사를 담당했던 검찰 간부가 해양경찰청 본부 압수수색을 앞두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부터 하지 말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고 전했다.

우병우 / YTN
우병우 / YTN

지난 2014년 광주지검 형사2부장을 역임했던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12일 오전 우 전 수석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윤 차장은 2014년 6월 5일, 해경의 세월호 참사 대응이 적절했는지 수사하기 위해 인천 해양청 본청을 압수 수색하려던 중, 우 전 수석으로부터 이를 만류하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 전 수석이 ‘국가안보나 보안상 문제가 있을 수 있는데 꼭 압수수색을 해야겠느냐’는 취지로 물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윤 차장은 당시 ‘영장에 기재된 사항을 이행하지 않으면 직무유기가 될 수 있다’며 거절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