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지구 반대편 상반된 날씨, ‘체감 영하 70도’ vs ‘영상 47도’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12 15: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미국이 그야말로 꽁꽁 얼어버린 겨울 왕국이 됐다.
 
체감온도가 영하 70도까지 떨어지며 손을 10분만 외부에 노출해도 동상 위험이 있을 정도다.
 
지난 6일(현지 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살인 한파 '그레이슨'의 영향권에 있는 미국 뉴햄프셔주 마운트 워싱턴의 기온이 영하 38도, 체감기온이 영하 69.4도로 떨어졌다.
 
이와 동시에 매사추세츠주 벌링턴과 버몬트주 체감기온은 영하 34.4도, 코네티컷주 하트포드의 체감기온은 28.9도까지 하락했다.
 
갑자기 불어 닥친 최강 한파로 시민들과 동물들의 피해도 속출했다. 현재 미국 총 3420편 이상의 국제선 항공기 비행기가 연기되고 있으며, 한파로 심장마비, 동상에 걸려 최소 19명이 사망했다.
 
최근에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 리버 스왐프 공원에서 숨 쉬러 잠깐 물밖에 코를 내민 악어가 물과 함께 그대로 얼어버렸다.
 

YouTube Universal Media Online
YouTube Universal Media Online

 
미국이 냉동고보다 더한 추위로 꽁꽁 얼어버린 가운데 지구 반대편은 최강 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호주에서는 현재 기온이 47도까지 올라가면서 더위로 11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낮 3시 시드니 근처 주택지역 펜리스는 영상 47.3도를 기록했다. 40도를 훨씬 넘는 폭염에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대회인 호주 오픈 경기도 중단됐다.
 
설상가상으로 30곳에서 산불 신고가 접수되면서, 호주 당국은 진화작업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구 한쪽은 추워서 난리고 반대쪽은 더워서 문제인데, 현재 이런 기상 이상 현상은 지구온난화 추세로 인한 제트기류 약화 때문으로 추정된다.

Tag
#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