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한 이유는?…‘부동산 투기 의혹까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1.12 12: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이 화제인 가운데 이후 박 장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재조명 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7월 자유한국당 측은 박 장관의 어머니가 서울 잠실동과 서초동 보금자리 주택, 경기도 과천 등지에 수시로 주소를 옮겼던 정황을 근거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 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는 박장관이 그런 주장을 한 이유가 무엇인지 의문을 표하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장관 / 뉴시스
박상기 법무부장관 / 뉴시스


앞서 박 장관은 1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도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12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의 암호화폐 거래 규제 특별법 마련 발언이 “조율되지 않은 발언”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