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운동장에 부자 구역 만들어 “가난한 아이들 놀지 말라”고 말한 학교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8.01.12 12: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학부모가 학교에 돈을 기부했는지에 따라 아이들의 운동장 사용을 제한한 학교가 비난을 받았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잉글랜드 티프턴(Tipton)의 웬스베리 오크 초등학교(Wednesbury Oak Academy)가 기부금 여부로 아이들의 운동장 사용을 막아 비난을 샀다고 보도했다.

사건의 발단은 최근 초등학교에 새로운 운동용 기구들을 구입하며 시작됐다.

학교 측은 럭비볼, 축구공, 장난감, 테니스공 등을 구입하기 위해 학부모들에게 각각 6파운드(한화 약 8,600원)의 기부를 부탁했다.

몇몇 학부모들은 돈을 기부했지만 다른 학부모들은 기부하지 않았다. 기부가 자율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Wednesbury Oak Academy
Wednesbury Oak Academy


그런데 8개월 후 학교는 돈을 기부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리스트를 작성했다. 일명 ‘부자 구역’을 이용 가능한 아이들이었다.

그 후 점심시간마다 선생님들이 리스트를 들고 순찰을 돌았다. 이름이 올라 있는 아이들만 ‘부자 구역’을 사용하게끔 제한하기 위해서였다.

부모가 돈을 내지 않은 아이들은 다른 친구들이 새롭게 구입한 물건들로 장난을 치는 동안 멀리 떨어져 구경할 수밖에 없었다.

학교의 이런 정책은 학부모들의 즉각적인 반발을 불렀고, 정책을 멈춰 달라는 청원까지 일어났다.

학부모는 “‘기부금’ 여부를 따져 아이들을 나누는 것은 왕따를 조장하는 것”이라며 “아이들이 차별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학교의 교장 마리아 불(Maria Bull)은 “우리 학교 학생들은 거의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편”이라며 “진짜로 가난해서 돈을 못 낸 학생은 없다”고 주장했다.


Tag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