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대 목동 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은 ‘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12 1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이대 목동 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원인이 규명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오전 이대 목동 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연달아 사망한 원인에 대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추정된다는 결과를 밝혔다.
 
사실상 균 감염이 원인이라는 이대 목동 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지난해 이대 목동 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는 남아 2명, 여아 2명 등 총 4명의 환아가 잇따라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대 목동 병원/ 뉴시스 제공
이대 목동 병원/ 뉴시스 제공

 

당시 이는 위생 관리 부실의 논란이 불거지며 이대 목동 병원은 논란의 중심에 선 바. 특히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의료사고조사팀은 병원을 압수수색해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1명이 사망 닷새 전 로타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사실을 의무기록에서 확인해 이 불씨를 키웠다.
 
그러면서 이대 목동 병원 측이 신생아 중환아실의 환아 중 한 명이 로타 방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도 격리 조치를 튀하지 않은 점이 드러나 세간의 뭇매를 맞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