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1급기밀’ 김상경, “정의감 넘치는 박대익…과연 나라면?”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11 22: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너희가 시작한 전쟁, 절대 항복하지 않는다’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1급기밀’ 언론시사회가 진행. 이날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을 비롯 故 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후반 작업을 맡은 이은 감독과 제작총괄을 담당한 최강혁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1997년 국방부 조달본부 외자부 군무원의 전투기 부품 납품 비리 폭로와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 2009년 군납문제를 폭로한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이날 고 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무대에 오른 이은 감독은 “홍 감독님께서 근 8년 동안 ‘1급기밀’ 시나리오를 쓰셨다. 감독님이라면 이 작품을 어떻게 마무리 지으셨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영화 후반부를 마무리 지었다”라고 영화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선택’에 이은 고 홍기선 감독의 사회고발 3부작의 마지막 ‘1급기밀’.
 
자신에게 미국 군납업체인 에어스타와 군의 유착관계를 제기한 공군 전투기 조종사 강영우 대위의 추락 사고를 조작하는 관계자들의 실체를 목격한 박대익. 김상경이 그로 분해 군 중령이 됐다.
 
군인으로서의 말투나 몸의 동작을 많이 생각하고 연기에 임했다는 김상경. 그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니만큼 실제 존재하셨던 분들께 만나뵙고 사건에 대한 정확한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박대익을 이해하고 연기할 수 있게 된 계기를 전했다.
 
김상경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1급기밀’에는 굵은 힘이 있다고 느꼈다고.
 

김상경/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상경/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속 정의를 위해 총대를 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선봉장으로 나서는 박대익. 같은 상황, 실제 김상경이라면 어땠을까.
 
선뜻 대답하기 쉽지 않은 질문이었다. 김상경은 “연기할 때 그런 생각을 많이 해봤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성공적인 미래가 있고, 가족이 있는데 과연 박대익처럼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지만 실제 내가 아닌 영화 속 인물에 대해서 생각하려 했다”고 말했다.
 

“‘1급기밀’은 ‘용기’란 무엇인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다”-이은 감독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이자 여전히 진행중인 충격적인 실화를 통해 흥미진진한 전개와 통쾌한 한 방을 전하는 ‘1급기밀’이 드디어 이 시대 관객들과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오는 24일 개봉.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