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흥부’ 정진영-김원해 “극중 캐릭터, 감옥 간 분들 생각하며 연기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1.09 15: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흥부’ 정진영과 김원해가 솔직한 촬영 소감을 전했다.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흥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조근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 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이다.

‘흥부’ 정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흥부’ 정진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정진영은 자신이 맡은 조항리 역에 대해 “김주혁이 맡은 조혁이란 인물과는 전혀 다른 역할이다. 조혁은 백성들을 걱정하고 그들을 돕는 그야말로 선하고 정의로운 인물인데 그의 형인 조항리는 자신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 피도 눈물도 없이 백성의 고혈을 빨아먹는 인물”이라며 “흥부, 놀부에서 연상되는 선인과 악인은 영화 속에서 조혁과 조항리로 대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진영은 사극에 대해 “사극이라는 장르가 역사 다큐멘터리는 아니다. 배경으로 이야기를 만들어 나간다”며 “‘흥부’는 욕심 가득한 기득권자와 집권 세력들 속에서 백성들의 삶은 곤궁해지는데 그 속에서 과연 어떤 희망을 찾아나갈 것인가를 그린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로 ‘흥부전’도 그 시대에 만들어졌다고 한다. 역사적 배경은 이야기를 도와주는 어떤 사실들이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은 새로 꾸며진 이야기들인데, 우리가 최근에 겪었던 여러 가지 사회 흐름하고도 겹쳐진다”며 “지금은 많이 달라지고 다른 세상이 됐다. 제가 맡았던 조항리 같은 사람들은 대부분 감옥에 가 있다. 연기하면서도 지금 감옥에 가 계신 분들 몇 명이 계속 생각나서 제 캐릭터 안에 같이 넣어보려고 했다”고 밝혔다.

‘흥부’ 김원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흥부’ 김원해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응집 역을 맡은 김원해 역시 “지금은 감옥에 가 계신 그런 분들 중 한 분을 연기했다. 헌종이 1834년부터 1849년까지 15년 동안 직위 했다고 하더라. 지금으로부터 딱 160년 전쯤 얘긴데 그 때와 지금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도 불과 1년 전만 해도 광화문에서 큰 촛불이 일어났는데 저 당시에도 많은 분들이 해학과 풍자를 가지고 서로 소통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저 때는 신문과 뉴스도 없었다. 우리를 어떻게 돌보는지 아무런 정보가 없을 때 유일한 소통의 창구였다. 저는 그 와중에 권력을 잃지 않기 위해서 부단으로 노력했다”며 “워낙 큰 선배님이기 때문에 가볍게 치부되면 안 될 것 같아서 무게를 잡고 무겁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해학과 풍자를 담은 ‘흥부’의 진정한 관전 포인트는 지금 시대와의 비교가 아닐까.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고전소설 ‘흥부전’에서 모티브를 얻은 영화 ‘흥부’는 작자 미상의 소설 ‘흥부전’을 쓴 작가가 ‘흥부’라는 설정을 선보인다. 나아가 야욕에 눈이 먼 권력가들로 인해 백성들의 삶만 나날이 피폐해져 가던 조선 후기 시대상을 반영, 역사와 상상력이 만나 완성된 새로운 스토리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정우, 김주혁,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이 출연하고 백미경 작가가 각본을 쓴 조근현 감독의 영화 ‘흥부’는 오는 2월 설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