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흥부’ 정우 “묵묵히 응원해준 故 김주혁,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8.01.09 14: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흥부’ 정우가 故 김주혁을 추모했다.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흥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 조근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 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이다.
 
극중 연흥부 역을 맡은 정우는 이번 작품으로 사극에 처음 도전했다.

‘흥부’ 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흥부’ 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관해 정우는 “사극이 처음이다. 사극이란 영화는 어떨지 기존에 되게 궁금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극을 좋아하지만 욕심이 나기도 하고 굉장히 궁금했었는데 선뜻 다가가기 쉽지 않았다. 그런 와중에 ‘흥부’ 시나리오를 보게 됐다”며 “처음 읽었을 때 백 프로 다 이해하지 못해서 두 번, 세 번, 네 번 몇 번씩 읽었다. 내가 만약 흥부라는 캐릭터를 연기한다면 좀 더 다르게, 재밌게 표현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결정을 못 했다”라고 고백했다.
 
정우는 “그런 와중에 조혁 역할을 김주혁이 한다는 얘기를 듣고 그때 흥부 역에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더군다나 여기 계신 선배님들이 함께하신다고 해서 더욱더 힘을 얻어서 촬영을 할 수 있었다”며 “흥부라는 캐릭터 자체가 워낙 감정적이다. 어렸을 때 잃어버린 형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어야 됐고 영화적 리듬감을 표현하는 데 톤 잡기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정우는 연흥부와 조혁 캐릭터를 자세히 설명했다.

‘흥부’ 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흥부’ 정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누구나 다 알고 있는 ‘흥부전’이라는 소설을 소재로 누구도 알지 못하는 작가의 이야기를 한다는 게 굉장히 새롭기도 하고 낯설지 않고 쉽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연흥부라는 캐릭터에 가장 끌렸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평범한 캐릭터가 조선시대에 들어가면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특별한 매력에 매료됐다”고 전했다.
 
모두가 예상하는 흥부 캐릭터는 정우가 맡은 연흥부가 아니라 김주혁이 맡은 조혁이라는 인물이다.
 
캐릭터에 대해 정우는 “흥부는 어릴 때 홍경래의 난으로 인해 놀부 형을 잃게 된다. 유명 소설 작가가 돼서 이름을 알리면 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유명 작가가 된다”며 “그러던 중 유일하게 형의 소식을 알고 있는 조혁이라는 인물을 찾아가게 되는데, 힘든 백성들을 위해 살아가는 조혁의 모습과 반대로 야욕에 가득 찬 조항리를 바라보면서 글로써 포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김주혁과 정우의 촬영 현장 분위기도 들을 수 있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정우는 김주혁의 빈자리를 대신해 “많이 보고 싶습니다. 주혁이 형, 많이 보고 싶습니다”라며 그를 추모했다.

‘흥부’ 촬영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흥부’ 촬영 스틸 / 롯데엔터테인먼트

 
그는 “김주혁과 촬영했던 기억들이 많이 난다. 현장에서 배려심 있게 후배인 저를 많이 안아주셨고 이해해주셨다”며 “한 발 뒤로 떨어져서 지켜봐 주시고 항상 묵묵히 응원해주셨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게 난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우는 극중 김주혁의 내레이션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영화 진행 상태를 잘 몰라서 조심스럽다. 여러 장면이 있긴 하지만 마지막에 김주혁이 흥부에게 하는 내레이션이 있는데 그 내레이션의 메시지와 말들, 김주혁의 목소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5월 촬영을 마무리한 영화 ‘흥부’는 김주혁의 유작이 됐다. 그를 추모하는 마음으로 제작보고회 현장도 다소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다.
 
특히 김주혁과 호흡을 가장 많이 맞췄던 정우는 답변 하나하나에 조심스러움이 가득 묻어났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고전소설 ‘흥부전’에서 모티브를 얻은 영화 ‘흥부’는 작자 미상의 소설 ‘흥부전’을 쓴 작가가 ‘흥부’라는 설정을 선보인다. 나아가 야욕에 눈이 먼 권력가들로 인해 백성들의 삶만 나날이 피폐해져 가던 조선 후기 시대상을 반영, 역사와 상상력이 만나 완성된 새로운 스토리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정우, 김주혁,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이 출연하고 백미경 작가가 각본을 쓴 조근현 감독의 영화 ‘흥부’는 오는 2월 설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