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언터처블’ 진구-정은지, 재판결과에 ‘실망’
  • 황미리 기자
  • 승인 2018.01.07 00: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미리 기자] ‘언터처블’ 진구와 정은지가 재판결과에 실망했다.

6일 방송된 JTBC ‘언터처블’에서는 재판 결과 뒤 팀원들이 모두 모여 회식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JTBC ‘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정은지가 먼저 “이럴 때 사기 좀 올려야죠”라고 운을 뗐다.

이에 진구가 “다음 공판도 있고 2심, 3심도 있습니다. 우린 이깁니다”라며 응원했다.

그러자 정은지가 “원샷, 증거가 확실하다고 너무 자만했던 것 같아요”라고 반성하자 진구는 “처음이라 생각하고 해봅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진구는 서 검사가 그날 있었던 일에 대해 자세히 말하지 않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자 정은지는 “그게”라며 “병원에서 검사 받는 사이 누가 훔쳐갔어요. 제 실수였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정은지는 “난 검사고 당신들은 형사에요. 검사가 그렇다고 하면 형사들은 무조건 믿고 따라야 해요”라고 소리쳤다.

이에 배유람(최재호)은 진구에게 “너무 위험한 일이다. 그러다 형수처럼”이라고 걱정했다.

이에 정은지는 “내가 이 일을 해결해야 하는 이유는 나도 총장 한 번 해보려구요”라며 끊임없이 합류할 것을 보였다.

한편, JTBC ‘언터처블’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