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집사부일체’ 양세형, 기존 관찰 예능과 차이점? “자아성찰 가능한 프로그램”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8.01.06 0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양세형이 ‘집사부일체’와 기존 관찰 예능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에 대해 밝혔다.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세영 PD와 이승기, 이상윤, 비투비 육성재, 양세형이 참석했다.
 
멤버들의 케미가 돋보였던 기자간담회는 포토촬영부터 질의응답까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날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했던 양세형은 ‘집사부일체’를 더 유익하게 즐길 수 있는 관람포인트를 전했다. 그는 “기존 관찰 예능과 다른 게 있다면 시청자들이 저희를 관찰하시지만 그 안에서 저희는 사부님을 관찰한다. 또 그걸 보며 자아성찰도 하게된다”고 답했다. 이어 “책 읽는 게 귀찮으신 분들은 저희 프로그램을 보시면 많은 것을 얻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재치있게 답변했다. 
 

양세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세형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이승기는 군대에 있는 동안 예능감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질문했다. 그는 “예능에서 웃음을 기대하는 종류가 다양해진 것 같다. 사회에 나가면 어떤 예능을 해야되나 고민을 많이 했다. 나는 핸디캡이 많은 예능인이다. 다만 예능을 정말 사랑하고 재밌게 웃어 줄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으며 그것을 살리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집사부일체’는 인생에 물음표가 가득한 ‘청춘 4인방’이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라이프 스타일대로 살아보는 아주 특별한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6시 25분 방송.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