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김세정에게 칭찬…“소비자의 눈으로 보는 것 필요해”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8.01.06 00: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지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골목의 3곳의 식당을 관찰해보기로 했다.
 
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 골목에 위치한 3곳의 식당을 관찰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첫 번째 가게는 정통 라멘을 파는 라멘집이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일본 분위기가 물씬 나는 첫 번째 가게에는 점심시간인데도 손님은 두 팀 뿐이었다. 가게의 외관을 보던 김세정은 “여자들은 밖에 봤을 때 예쁘면 혹해요”라며 가게를 칭찬했다. 이 라멘집은 오사카에서 2년동안 라멘 배워 온 이창재씨가 운영하는 곳으로, 8년째 이자리에서 연중무휴로 장사 중이었다. 메뉴판을 보며 김세정은 메뉴판에 사진이 들어간 것이 백마디 설명보다 낫다며 칭찬했다.
 
두 번째 가게는 소바집이었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겉보기에 세련된 외관이라 말했지만, 김세정은 외관만 보고는 뭘 주로 파는 곳인지 파악이 안 된다며 식당 입구 같지도 않다며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메뉴판도 사진이 없고 설명만 있어 사진이 있어야 더 좋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김세정에게 잘 왔다며 소비자의 눈으로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만족해 했다. 백종원은 소비자 아닌 판매자의 눈높이에 맞춰진 집이라며 일갈하며 고객의 눈높이를 고려할 것을 당부했다. 

김성주는 첫 번째 가게는 한국인인데 일본어로, 두 번째 가게는 일본인인데 유창한 한국어로 손님을 맞이하는 게 다르다며 두 가게의 차이점을 정리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