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속사와 작별’ 티아라 효민, SNS에 손편지로 심경 전해…“감사했던 10년”
  • 김은지 기자
  • 승인 2018.01.03 21: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지 기자] 티아라가 소속사 MBK 엔터테인먼트를 떠난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효민이 자필 편지로 심경을 전했다.

3일 오후 효민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긴 시간 함께한 회사의 이별했다”며 “멤버들 각자 자기의 시간을 가지며 미래를 고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아낌없이 보내주신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했다”며 “조만간 좋은 소식으로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티아라 효민 인스타그램
티아라 효민 인스타그램

 
지난 2009년 데뷔한 티아라는 ‘롤리폴리’, ‘러비더비’ 등 많은 히트곡으로 대주의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5월 멤버 보람과 소연이 전속계약 만료 후 탈퇴 소식을 알렸고, 4인조 개편해 개별 활동을 이어왔다.


이하 효민 SNS에 게시글 전문.

새해를 맞아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잘지내고 계시죠?

저희는 작년을 마지막으로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함께 했던 회사와는 이별을 하게 됐어요. 그치만 걱정은 마세요.

아직 구체적으로는 말씀 드릴 순 없지만 멤버들은 앞으로도 어디있든 언제든 함께 할 수 있을 거에요.

멤버들 각자 오랜만에 자기시간을 갖고 여유도 부려보며, 어떻게 하면 앞으로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마련 할 수 있을지 진중히 고민해 보기로 했어요.

물론 개인적으로도 팬 여러분 많이 그리고 자주 찾아 뵐 예정이에요.

누군가로부터 사랑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만 생각했던 어렸던 그 때 부터, 사랑 받지 못 할 것을 알면서도 다시 시작 하는 지금까지 많은 가르침을 준 그동안의 시간에 다시 한 번 감사하게 되네요.

또 다른 시작에 설레기도 하지만 10년이란 긴 세월동안 동고동락했던 회사와의 이별에 마치 오랜시간 만난 연인과 헤어진 후 바로 또 다른 사랑을 시작 하기엔 겁이 나듯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는것은 사실이에요.

그리고 팬 분들께는 비록 끝은 아니지만 일단 10년이란 시간 아낌없이 응원 해 주신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단 말 꼭 드리고 싶었어요. 그리고 모두 고생하셨습니다!

조만간 좋은 소식으로 찾아 올테니 팬 여러분들 너무 염려말고 기다려주세요.

그럼 2018년엔 하시고자 하는 일 모두 이루시고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