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윤민수, 성형한 여성팬 폄하 “돈 내고 욕 먹고 온 셈” 높아지는 비난의 목소리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8.01.02 14: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바이브 윤민수가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여러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지난해 12월 29일부터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바이브와 포맨의 합동 공연 ‘2017 발라드림’에 대한 후기 글이 올라왔다.
 
이 중 다수의 관람객은 “29일 공연에서 윤민수가 무대 위로 올라온 여성 관객이 성형 수술한 것을 두고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관람객에 따르면 윤민수는 팬을 보자마자 한 소리가 “와~너 눈 잘됐다”였으며 ‘압구전 4번출구’ 노래를 부를 때 전광판에 얘를 비춰라”라는 말도 일삼았다.
 
이를두고 다수의 여성팬들은 불편함을 감출 수 없었다. 이를 접한 팬은 “관객 후기가 진짜면 돈 내고 욕 먹고 온 셈 아니냐”며 “본인도 잘 생기신건 아닌데 왜 그러신거지”라고 주장했다.
 

윤민수/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민수/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민수 논란/ 온라인커뮤니티
윤민수 논란/ 온라인커뮤니티

 
논란이 거세지자 윤민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은 “저희의 공연을 반성해보게 된다”라는 말을 시작으로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 속에는 “논란 속 무대는 여성을 비하하려는 의도가 아닌, 재미요소를 더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구성된 것”이라는 말과 함게 “관객 여러분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변명의 여지없이 저희의 실수고 잘못이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윤민수 측의 사과는 더욱 반감만 샀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이걸 재미요소로 쓰냐”며 여혐을 조장했다는 주장을 덧붙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