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복면가왕’ 호두까기인형-유령신부, 남다른 가창력 과시…‘그 정체는?’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2.31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복면가왕’ 호두까기인형-유령신부이 멋진 노래를 선보였다.
 
31일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에 호두까기인형-유령신부의 대결이 펼쳐졌다.
 
두 복면가수 중 선공은 호두까기인형이 했다.
 
그는 김동률의 ‘감사’를 멋진 가창력으로 소화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김동률 노래는 많은 사람들이 따라 부르지만 쉽게 소화하기 힘든 것으로 유명한데, 호두까기인형에게는 해당 사항이 없었다.
 
그는 가왕 레드마우스와 유령신부의 심장까지 사로잡는 목소리로 여심 접수에 성공했다.
 
호두까기인형의 무대 이후엔 유령신부가 반격에 나섰다.
 
그는 정훈희의 ‘소월에게 묻기를’를 완벽하게 소화해 연예인 판정단의 감탄을 자아냈다.
 
성숙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유령신부의 목소리는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던 것.
 
노래 실력은 백중세. 이에 둘 중 누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또한 복면 뒤에 가려진 정체에 대한 궁금증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