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신과함께’ 김동욱, 눈에 띄는 곳에서 오래 보고 싶은 배우 (종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7.12.28 00: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신과함께’의 김동욱이 인상 깊은 연기로 스크린을 장악했다.
 
27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의 모 카페에서 김동욱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신과함께’는 27일 기준 500만을 돌파하며 흥행 독주 중이다. 출연 배우인 김동욱 역시 개봉 이후 영화 속 ‘비밀병기’라고 불리는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뜨거운 인기를 몸소 실감하고 있을 그에게 소감을 물었다. 
 
김동욱은 “내가 비밀병기라는 생각은 아무도 안했을 것이다. 많은 분들이 인상깊게 봐주셨다고 말씀하시는 장면은 사실 (차)태현형이 극 중 차곡차곡 쌓아논 감정들과 클라이막스가 가중돼 기억이 남았던 것같다. 태현 형이 없었다면 관객들을 설득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로인해 나 역시 저절로 감정이 잡혔다. 가장 큰 힘은 태현형이다”고 겸손하게 답했다.
 
김동욱은 언론시사회 당시 시나리오도 보지 않고 ‘신과함께’를 결정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는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내가 감독님의 연락을 받고 거절할 만큼의 위치는 아니다”며 웃음을 보였다.
 
또한 “감독님에게 고마움은 말로 다 표현을 못한다. 저한테는 은인 같은 분이시다. ‘국가대표’라는 좋은 작품의 좋은 역할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것도 감독님의 믿음 덕분이었다. 이번 ‘신과함께’로 다시 한 번 대작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게 됐다. 앞으로 감독님을 쫒아 다녀야겠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동욱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동욱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그가 그토록 신뢰와 고마움을 연신 표현했던 김용화 감독은 김동욱에 대해 사회성은 결여됐지만 신뢰가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서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한 말씀인 것 같다. 어느 정도 공감된다. 과거 소통에 있어 폭이 좁았다. 조심스럽게 행동했던 것들이 소통에 대한 결여라고 받아들이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 출연 배우들 감독님 모두 저를 많이 챙겨주신다. 제가 더 활발하게 했어야하는데 머뭇거리고 쭈뼜거린 것이 막내로서 역할을 잘 못한 것 같아 후회가 된다. 지금은 반성하고 있다”며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차태현, 하정우 등의 선배들과 김용화 감독이 여전히 어렵다는 그. 함께 술자리를 가지면 좀 더 편해지진 않을까. 김동욱은 “술자리를 가도 어렵다. 감독님, 태현이형 정우형 등 모두 스크린에서 보던 유명 배우들이다. 그렇다보니 조심스러웠다. 이런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농담하고 장난치면 오버하는 것처럼 보이진 않을까라는 걱정이 됐다. 그래서 말도 조심스럽게 하게 되고 표현도 적어진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가 맡은 수홍 역은 억울한 죽음을 맞고 원귀로 변한 설정으로 극 중 커다란 임팩트를 선사한다. 영화를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어떤 것이었을까. 그는 “민낯으로 원귀를 표현할때다. 원귀의 분노와 포효를, 실상은 아무것도 없는 그린매트 위에서 와이어에 매달려 연기하기가 창피했다. 연기가 끝나고 촬영했던 현장의 모습을 상상해보면 너무 웃기다. 하지만 나만 그런 것이 아니니까 허공에 칼질하는 선배들을 보며 위안이 됐다“고 미소 지었다.
 
이어 “완성된 작품을 보고는 더 뻔뻔할 걸 그랬나 싶기도 했다. 그래도 CG로 빈 공간들을 잘 채워주셔서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김동욱은 데뷔후 10여년 동안 많은 작품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여전히 드라마 ‘커피프린스’ 속 귀여운 이미지가 대중의 기억 속에는 가장 크게 남아 있을 것. 대중이 생각하는 나와 본인이 바라보는 나에게서 오는 괴리감을 느껴본 적은 없었는지 질문했다.
 
그는 “대중성을 추구하거나 대중에게 사랑을 받을 만한 작품을 주로 해 온 것이 아니라 그런 괴리감을 느껴본 적은 없다. 다만 마이너 작품을 찾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오해를 사곤 한다. 그렇지는 않다. 그런 의도로 작품을 선택했다기보다는 당시 흥미롭고 하고 싶은 것을 찾아 하는 편이다“라며 자신을 향한 오해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에 대해 털어놓았다.
 
김동욱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동욱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그는 “기회가 된다면 커프 멤버들이 다시 모여서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 10년이 지난 지금도 너무 좋은 작품에 행복하게 작업 했던 기억이 생생하게 남아있다. 커프 멤버들과 다시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개인적 소망이 있다”고 밝혔다.
 

장르불문 다양한 작품 활동으로 다져진 그의 탄탄한 연기력이 또 한번 제대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김동욱은 크고 작은 역할을 하며 그곳이 비록 눈에 띄지 않는 자리라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었다. 그래서 영화를 본 많은 사람들이 그를 ‘비밀병기’라 하는 것이 아닐까. 이제 그를 눈에 띄는 곳에 두고 오래보고 싶어졌다. 
 
영화 ‘신과 함께’는 저승에서 온 망자가 사후 49일 동안 그를 안내하는 저승차사들과 함께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주호민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신과 함께’는 20일 개봉 후 절찬 상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