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도환-조이, “‘위대한 유혹자’ 출연 긍정 검토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7.12.26 15: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우도환과 레드벨벳 조이가 ‘위대한 유혹자(가제)’의 주인공 물망에 올랐다.

26일 오후 한 매체는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 “우도환과 조이가 MBC 새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 남녀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다”고 보도했다. 

이에 우도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복수 매체를 통해 “우도환이 ‘위대한 유혹자’ 출연을 긍정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 또한 “조이가 ‘위대한 유혹자’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레드벨벳 조이-우도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레드벨벳 조이-우도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위대한 유혹자’는 영화 ‘스캔들-조선 남녀상열지사’의 원작이었던 소설을 드라마화하는 작품이다.

극 중 우도환이 맡은 권시현 캐릭터는 잘생긴 외모를 자랑하는 위험한 짐승남이다. 반전 매력으로 살림꾼 면모를 갖춘 남자다. JK그룹의 유일한 종손에서 하루아침 쫓겨나며 위기를 맞는 주인공의 모습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극 중 조이는 여자주인공으로 20대 여성들이 롤모델로 꼽는 여성 CEO 병원장 딸 최수지 역을 소화한다. 우아한 배경까지 한몫해서 연예인도 친구가 되고 싶어 하는 아이다. 하지만 내면 깊숙이 혼자 남을까 두려움이 있는 캐릭터로 삐뚤어져 있던 사랑을 대하는 방식이 변화하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질 전망이다.

우도환과 조이가 출연 제안을 받은 ‘위대한 유혹자’는 내년 상반기 MBC 편성을 앞두고 있다. 편성은 아직 미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