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파타’ 김지호, 연기자이기 전에 엄마 “항상 좋은 엄마 되고 싶다는 생각해”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26 14: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영화 ‘강철비’로 스크린에 복귀한 김지호가 ‘최파타’에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김지호가 게스트로 출연해 영화 뒷이야기와 엄마로서의 자신의 삶에 대해 전했다.
 
이날 김지호는 오랜만에 ‘강철비’를 통한 영화복귀에 “원래 곽도원의 팬이었는데 그의 와이프 역이라 좋았다”며 “상대배우에 이어 전문직인 배역도 마음에 들었다”고 고백했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로 주를 이뤄 얘기한 반면 연기자이기 전에 엄마라는 이미지, 가족에 대해서도 말문을 열었다.
 

김지호/ 최파타 제공
김지호/ 최파타 제공

 
김지호는 좋은 엄마같다는 이야기에 “좋은 엄마가 되고 싶지만 너무 어려운 것 같다. 아내로서도 훌륭하지 못 하다”라고 겸손한 발언을 했다.
 
김지호는 결혼 후 다른 구설수 없이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다. 이에 그의 겸손한 발언이 더욱 이목을 끌었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