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자폭행, 논란의 진실은 초근접 촬영? “놔, 놔”라는 말로 시작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15 09: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기자폭행 사건의 전말은 무엇일까.
 
14일 중국 공안이 문재인 대통령을 취재 중이던 한국 사진기자를 폭행한 사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오전 베이징 시내 국가회의중심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순방 행사를 취재하는 한국기자단을 중국 측 경호원이 집단 폭행하는 사건이 일었다.
 
이번 기자폭행에 대한 논란이 세간에 커지자 한국 국민들은 중국의 경호 측을 비난했다.
 
하지만 정말 중국측의 잘못만 있을까. 이를두고 각종 SNS에서는 반대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기자폭행/ 뉴시스 제공
기자폭행/ 뉴시스 제공

 
한 누리꾼은 “동영상을 봤는데 대통령 근접 촬영을 하려니 경호원이랑 싸움이 붙은 것 같다”며 “경호원의 제지에 한국말로 ‘놔, 놔’라고 제지를 뿌리치면서 사고가 시작된 듯”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지하면 물러서서 대화해야 하는데 기자가 계속 대항하니 오해가 생긴 듯 하다. 공권력에 대한하면 엄중 처벌해야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누리꾼 말고도 “기자폭행, 과연 중국 경호원만의 잘못일까”라는 반응을 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