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강철비’ 곽도원, “사실 처음에 원했던 건 엄철우 역”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15 0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곽도원의 초반 바람은 곽철우가 아닌 엄철우였다.
 
14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가 영화 ‘강철비’ 속 곽철우로 분한 곽도원을 만났다.
 
‘강철비’는 북한에서 일어난 쿠데타를 시작으로 핵전쟁이 발발할 위기에 놓이게 된 한반도의 배경을 다뤘다.
 
다소 무거운 주제지만 영화 안에서 가뭄 속 단비같은 역할은 곽도원의 차지였다. 재미난 에피소드들의 경우 현장에서 만들어지는 부분이 많다는 곽도원. 그는 이를 마라톤 선수와 음료수에 비유했다.
 
“마라톤 선수들이 달리는 시간을 영화 상영시간에 맞춰 놓는다면 선수들이 음료수를 먹는 시간은 중요한 부분중에 하나라 생각하고 이를 어느 부분에 넣는지에 대해 감독님과 매번 계속해서 상의해 보는 편이다”
 
지금껏 작품 속에서 빠지면 심심한, 빠져서는 안 될 역할을 맡아온 곽도원. ‘강철비’에서 곽철우로 분한 그의 모습은 어떨까.
 
곽도원과 곽철우는 많이 다르지 않았다. 곽도원은 “지금껏 봐온 바에 따르면 우리가 많이 뵙는 공직 관계자에서 종사하시는 분들 역시 치열하게 사시다가도 사적인 이야기 할 때는 풀어지는 편이다. 이 생각하에 캐릭터 분석을 하게 됐다”고 공부한 배경에 대해 전했다.
 
하지만 곽도원의 첫 선택은 곽철우가 아닌 엄철우였다고. 아무래도 곽철우는 지금껏 곽도원이 해왔던 캐릭터들과 비슷한 성향을 띄지만 엄철우는 그가 그간 도전해보지 못 했던 캐릭터였다. 그럼에도 이내 “전 저렇게 살 못 뺄 것 같아요”라고 엄철우 역은 정우성이라는 배우가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곽도원/ NEW
곽도원/ NEW

 

영화 ‘아수라’에 이어 ‘강철비’까지 정우성과 두 번째 합을 맞춰온 곽도원. 그는 “우성이의 눈빛, 너무 슬프고 외로워 보인다”라면서도 “근데 그런 부분이 엄철우의 눈빛과 많이 닮았고 실제 우성이랑 자동차 안에서 했던 신은 진짜 엄철우랑 같이 있는 것 같았다”고.
 
곽도원은 연기는 해도해도 어렵고 힘들다고 말한다. 특히 현장에서 느꼈던 부분이 스크린에서 볼 때 그대로 나타난다며 이래서 연기 연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그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다소 의문을 가질 수도 있는 말이지만 곽도원의 연기를 향한 열정을 엿보는 계기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