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집 침입해 흉기 휘두른 40대 강도, 4일 검찰 송치돼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7.12.14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정유라의 집에 침입해 흉기를 휘두른 40대 강도가 지난 4일 검찰에 송치됐다.
 
지난 5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를 받고 구속 수사 중이던 이 모(44) 씨를 4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3시 돈을 빼앗을 목적으로 정유라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주거지에 침입해 칼을 휘두른 바 있다.

정유라 집 침입 40대 강도 / 뉴시스 제공
정유라 집 침입 40대 강도 / 뉴시스 제공

 
정유라는 다친 곳이 없지만 함께 있던 마필관리사 A 씨가 등과 옆구리를 찔려 부상을 당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반인들은 현금을 집에 안 놔두지만 정유라는 계좌가 추적당하고 있기 때문에 현금 1, 2억원 정도는 집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이 씨는 2400만 원 가량의 카드빚을 진 상태로 현금 2억 원을 뜯어내기 위해 정유라의 집에 침입한 것으로 추측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