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환자 부모에게 배 걷어차이고 ‘유산’ 위기에 놓인 임신 6주 ‘간호사’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7.12.14 1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초기 임신부인 간호사가 환자 부모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당하고 결국 유산 위기에 놓였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넥스크샤크는 중국 후베이성 퉁산현 지역 병원에서 일하는 간호사 쭈(Zhu)가 폭행당한 사건을 전했다.

쭈는 지난 8일 익명의 여성과 남성 수 리안루(Xu Lianglu)의 아들에게 주사를 놓다가 변을 당했다.

주사를 맞기 싫어하는 어린 소년이 몸을 움직이자 쭈는 "움직이지 마세요"라고 달랜 뒤 주사 바늘을 찔렀다.

소년은 바늘이 들어가자 아프다며 울기 시작했는데, 이때 소년의 엄마는 폭행을 가하기 시작했다. 자기 아들을 울렸다며 분노한 여성은 쭈의 배를 발로 차고,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Chutian Metropolis Daily
Chutian Metropolis Daily


사건 당시 쭈는 임신 6주차였다. 그녀는 환자 부모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에 놀란 나머지 그대로 바닥에 쓰러졌다. 이후 쭈는 복통을 호소하며 하혈을 시작해 산부인과로 옮겨졌다. 진단 결과 임신 20주 이전에 생기는 절박유산이었다.

절박유산은 임신 20주 이전 자궁내막이 불안정해져서 내막 일부가 무너져 내리고 출혈과 통증이 유발되는 상태로, 유산 직전 상태로 일컬어진다.

현재 다행히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인 쭈는 유산을 막기 위해 절대 안정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당시 쭈가 폭행 당하는 모습을 목격한 사람들은 영상으로 촬영해 온라인에 공개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논란이 커지자 공무원으로 일하던 폭행 가해자 남편은 직위 해제된 상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