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스마트폰 중독된 자식들에 기계 처형식 거행한 엄마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7.12.13 1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스마트폰에 푹 빠져 헤어나오질 못하는 아이들을 두고 볼 수 없던 엄마는 처형식을 거행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페이스북 채널에는 자녀들의 스마트폰을 처형하는 한 엄마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손에 엽총을 들고 있는 한 중년 여성이 등장해 비장한 목소리로 “나는 내 아이들에 대한 소셜미디어의 영향을 비난한다”고 말한다. 

Facebook ‘Daily Mail’
Facebook ‘Daily Mail’

 
이어 여성은 잘린 나무 밑동 위에 놓인 스마트폰을 총으로 겨냥한 뒤 망설임 없이 쏴버린다.
 
주위에는 자녀로 보이는 어린 남녀 여러 명이 못마땅한 표정으로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다.
 
그중 한 명은 방금 총에 의해 박살 난 스마트폰의 주인인 듯 흥분한 모습을 감추지 못한다.
 
해당 여성은 “나는 지금 부모로서 해야할 일을 하는 거야”라며 두 번째 스마트폰을 총으로 쐈다.
 
또한 “전자 기계들보다 아이들의 목소리가 더 중요하다. 부정적인 영향을 모두 거부할 것이다”라며 도끼로 남은 휴대폰 잔해들을 완전히 박살 내버린다.
 
설명에 따르면 영상은 미국 조지아주의 한 가정집에서 촬영됐다.
 
영상 속 내용으로 미루어 봤을 때 엄마는 평소에도 아이들이 가족들과 대화는 하지 않고 온라인 친구들과 교류하는 것이 못마땅했던 모양이다.
 

비장하게 처형식을 진행하는 엄마의 모습은 사람들에게 큰 웃음을 주며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일각에서는 “아이들의 자율권을 침해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와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Tag
#토픽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