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산타클로스는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매년 28조원을 쓴다”
  • 안윤지 기자
  • 승인 2017.12.12 1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윤지 기자] 크리스마스의 상징적 인물인 산타클로스가 세계 최대 부호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보다 돈이 많을 것이라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콘텐츠 마케팅업체 ‘디자인바이솝’은 영국 세레나타플라워의 의뢰를 받아 조사한 결과 산타클로스가 매년 크리스마스 때마다 253억여 달러(27조6천억 원)를 쓴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디자인바이솝에 따르면 이러한 지출의 대부분은 산타가 아이들에게 줄 선물인 인형을 만드는 비용으로부터 비롯됐다.

유엔에 따르면 전 세계 17세 이하 어린이 수는 약 24억 명으로 추산된다.

인형 하나를 생산, 포장하기 위해서는 약 10달러가 필요하고, 인형을 전 세계 어린이 수에 맞춰 제작하면 총 243억 달러(26조5천억 원)가 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안전하게 전달하기 위한 배송비용도 빠질 수 없다.

CNBC 캡처
CNBC 캡처


디자인바이솝은 산타의 작업장이 북극이 아닌 중국 선전(深천<土+川>)에 있다고 가정하고 총 배송비용을 계산한 결과 육상과 해상 운송비용으로 총 6억8천300만 달러(7천460억 원)가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 인형 제작에 요정 5만 명이 동원될 경우 숙식과 건강·여행 보험비용으로 각각 4천980만 달러(544억 원), 2억9천140만 달러(3천183억 원)가 소요된다고 덧붙였다.

여기에다 산타 복장 비용으로 1만 달러(1천100만 원)를 추가하면 산타는 크리스마스에만 총 253억 달러를 지출하게 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CNBC는 이렇듯 어마어마한 지출을 할 수 있을 정도면 산타는 세계에서 가장 부자일 수밖에 없다고 평했다.

또 포브스의 400대 부호 중 1위를 차지한 빌 게이츠의 재산이 890억 달러(97조 원)임을 고려할 때 산타는 4년도 안 돼 게이츠의 재산을 모두 탕진하게 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