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정소민, “‘이번생은 처음이라’ 윤지호…빠져나온다기보단 남기려 해”

  • 이원선 기자
  • 승인 2017.12.11 21: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원선 기자] ‘이번생은 처음이라’ 속 윤지호 그 자체였던 정소민. 역할에서 빠져나왔을까.
 
11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이번생은 처음이라’ 종영 인터뷰를 진행, 윤지호 역을 맡아 열연한 정소민을 만났다.
 
‘이번생은 처음이라’는 집 있는 달팽이가 세상 제일 부러운 홈리스 윤지호와 현관만 내 집인 하우스푸어 집주인 남세희가 한집에 살면서 펼쳐지는 수지타산 로맨스로 정소민과 이민기의 호흡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특히 정소민은 이번 작품을 통해 이 시대 청춘이 겪는 이야기를 전하는 대변인, 윤지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정소민/ 최규석 기자
정소민/ 최규석 기자

 
시작은 다소 고개를 갸웃거렸지만 마지막회는 자체 최고 시청률, 4.9%로 유종의 미를 거둔 ‘이번생은 처음이라’. 윤지호가 곧 정소민이었던 그는 캐릭터에서 조금은 빠져나왔을까.
 
정소민은 “어떤 분들은 캐릭터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어떠한 액션을 취하기도 하지만 저 같은 경우는 작품을 끝낼 때마다 맡은 역할의 좋은 점을 닮으려 하기 때문에 빠져나오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없는, 그동안 부러워했었던 지호만의성격을 배운 것 같다”고 느낀 바를 덧붙였다.
 
그렇다면 정소민과 윤지호, 어떤 점이 같을까. 자란 환경이나 살아온 분위기, 심지어 아버지가 보수적인 점까지 비슷하다는 정소민. 특히 그는 “가족의 반대를 무릎쓰고 꿈을 찾아갔다는 점이 가장 비슷하다”고 웃어보였다.
 
정소민은 올 한해 ‘마음의 소리’, ‘아버지가 이상해’, 영화 ‘아빠는 딸’에 이어 이번 작품, ‘이번생은 처음이라’까지 열일했다. 정소민 역시 이에 대해 느끼는 바가 남달랐을 것 같다.
 
“되게 길게 느껴지는 한 해였다” 이 한 문장으로 모든 말이 이해가 됐다.
 
정소민은 “영화 개봉과 카메오 출연, 드라마까지 겹치다보니 ‘왜 연말이 이제서야 오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웃음, 그러면서도 “그만큼의 사랑을 많이 받았던 한 해였기 때문에 너무 행복했다”고 주변 감사한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번생은 처음이라’는 청춘들뿐 만이 아닌 청춘을 지나오신 분들에게도 많이 와닿았을 것이라는 정소민. 누구나 힘든 터널을 지나오기 마련인데 본인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 ‘나만 그런게 아니구나’라고 위로를 받았다고.
 
정소민/ 최규석 기자
정소민/ 최규석 기자

 
매번 작품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해나가고 있는 정소민의 차기작은 언제 만나볼 수 있을까.
 
그는 운명적인 작품이 다가오면 선택하는 편이라고. 대본의 전체적 흥미와 맡은 배역의 캐릭터가 작품 선택을 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정소민의 다음 작품이 벌써부터 기대되는 바 이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