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혜선, 호화스러운 신혼집 공개… ‘4억 700만원’은 납부하고 있는 중..?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7.12.11 12: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2억 원 이상 고액의 세금을 내지 않고 버티고 있는 2만여 명의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이 공개됐다.

명단에는 김혜선의 이름이 올랐다.

김혜선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공개한 신혼집이 덩달아 화제다.

TV조선 ‘원더풀데이’ 방송캡처
TV조선 ‘원더풀데이’ 방송캡처


과거 김혜선은 두 차례 파경 끝에 지난해 5월 결혼한 남편 이차용과 동반 출연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방송에서는 김혜선과 이차용의 신혼집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경기도 일산 동구에 위치한 부부의 집은 신혼느낌이 물씬 풍기는 아기자기한 모습이었다.

국세청이 발표한 고액, 상습 체납자 2만 1,402명의 명단에 김혜선은 종합소득세 4억 700만원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혜선의 소속사 측은 매년 열심히 돈을 갚고 있는 상황에서 체납자로 발표된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4억 700만원은 14억원의 체납금 중에서 10억원 정도를 납부하고 남은 금액이라며, 현재도 성실히 세금을 납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

또한 그는 올해 7000만원에 이르는 체납 이자도 지불하고 성실하게 갚아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갚아야 할 원금이 워낙 많아서 시간이 걸리고 있지만 그럼에도 성실히 빚을 갚기 위해 노력 중이다. 고액 상습체납자로 분류돼 이 사실이 알려지게 된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김혜선은 방송을 통해 알려졌듯이 2008년 전 남편과 이혼을 하면서 양육권을 챙기는 대신 빚을 갚는 조건을 받아 들였다. 2012년 한 차례 사기를 당해 이자를 포함에 빚이 불어나 14억에 이르렀다. 그 중 10억 정도를 갚아 현재 4억 700만 원이 남은 상황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