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토픽] 모두 차에 치여 피 흘리는 아이를 외면할 때 ‘7살 영웅’이 나타났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7.12.11 11: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어른들은 자동차에 치여 쓰러진 아이를 모른 척했지만 7살 소년은 주저 없이 달려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지난 9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한 7살 소년이 피 흘리며 쓰러진 아이를 구해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위린시에서는 한 남자아이가 길가에서 차에 치여 쓰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사고를 낸 운전기사는 피 흘리는 아이를 쳐다보다가 지나쳐 버렸다. 지나가던 행인들 모두 쓰러진 아이를 피해 지나갔다.

이때 초등학교 1학년 남학생인 천쥬이가 등장했다. 천쥬이는 곧장 아이에게 다가가 부축했다.

혼신의 힘을 다해 다친 아이를 끌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한 천쥬이는 주머니에서 지폐 몇 장을 꺼내 아이의 피를 닦아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진 아이는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다.

ettoday
ettoday


천쥬이는 "선생님이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면 가서 도와줘야 한다고 가르쳤다"고 말할 뿐이었다.

사고를 낸 운전기사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잘 모르겠다"고 최초 진술했다. 그러나 곧장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아이의 병원비를 내주겠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봉변을 당한 행인을 수수방관해 피해자가 죽음에 이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피해자를 도와주려고 선뜻 나섰다가 되려 억울하게 가해자로 몰리거나 손해를 보는 일도 벌어져 심각한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 3일 중국에서는 길에 쓰러진 할머니를 부축했던 10대 학생들이 약 1,500만원의 배상금을 물게 될 위기에 처한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