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멜로홀릭’ 정윤호, 경수진의 기억 속으로 ‘연쇄살인마 한주환 내가 죽였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11.28 21: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멜로홀릭’에서 정윤호가 경수진의 기억 속으로 들어가서 김선호가 진짜 연쇄살인마임을 확인했다.
 
28일 방송하는 OCN 월화드라마 ‘멜로홀릭’에서는 은호(정윤호)가 예리(경수진)의 옷장에 있던 후드티를 보고 주리가 범인이라고 생각했다. 
 
OCN ‘멜로홀릭’방송캡처
OCN ‘멜로홀릭’방송캡처
 
 
다음날 은호(정윤호)와 예리(경수진)는 바닷가로 여행을 떠났고 예리는 은호에게 “사실 주리가 범인인 것을 알고 있었다. 어느 비오는 날 후드티를 입고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아마 주리가 나와 너를 퍽치기 한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은호는 예리에게 “욕조 연쇄살인마도 주리인것 같다”라고 말하며 예리를 꼭 끌어안았다.
 
이때 주리(경수진)가 나왔고 “이건 또 개소리야. 아주 멜로영화를 찍어라. 내가 연쇄살인범! 퍽치기! 나 아냐 김선호야. 내 속을 뒤집어 보일수도 없고”라고 말하자 은호는 “그럴 필요없어”라고 말하며 주리의 손을 잡았다.
 
주리의 기억속에서 김선호가 범인 인 것을 확인했지만 주리가 “김선호는 내가 죽였다”라고 말하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한편, OCN 월화드라마‘멜로홀릭’은 매주 월,화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