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마녀의 법정’ 정려원X윤현민, 전광렬 잡기 위해 허성태 사건 공조수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11.21 2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마녀의 법정’에서는 정려원과 윤현민이 김권에게서 허성태의 비밀수첩을 받기 위해 허성태의 억울한 죽음을 풀기로 했다.
 
2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여성아동범죄전담부 ‘마녀의 법정’에서는 진욱(윤현민)은 성로비 장소 킹덤을 조사하게 위해서 안회장의 모텔을 수색했고 증거를 발견하는데 실패하면서 검사직을 정직 당했다.
 
KBS2 ‘마녀의 법정’방송캡처
KBS2 ‘마녀의 법정’방송캡처
 
 
진욱(윤현민)은 정직기간 중에 조갑수를 조사하기로 했고 이듬(정려원)과 백민호(김권)을 찾아갔다.
 
백민호(김권)는 죽은형 백상호(허성태)의 비밀수첩을 발견했지만 이듬과 진욱에게 “저는 지금 수첩을 주지 않겠습니다. 형이 억울하게 죽었다는 증거 가져 오세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저도 그때 수첩 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
 
그때 민부장(김여진)의 사무실은 조갑수(전광렬)에 의해 수사기록과 서류들을 도둑맞았고 결국 백상호의 비밀수첩만이 조갑수를 잡을 증거가 된다는 것을 알게됐다.
 

이듬과 진욱은 백민호에게 수첩을 받아내게 위해 백상호 사건을 함께 조사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KBS2 에서 방송된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은 월,화 밤 10시에 방송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