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JTBC온에어-뉴스룸’, “최경환 금품수수 의혹, 이병기 전 국정원장도 인정”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11.16 2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국정원 특수활동비는 누구의 용돈인가.
 
16일 JTBC ‘뉴스룸’에서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박근혜 정부 때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1억여 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관련 진술과 증빙 자료를 확보하고 최 의원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검찰은 이 돈이 대가성이 있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취재진은 “이병기 당시 국정원장도 승인 사실을 인정했다”고 했으며 검찰이 관련 증언뿐 아니라 자료도 확보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최경환의 금품수수 의혹 시기는 그가 기획재정부 장관-경제부총리를 지내던 시기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국가기관 예산 결정 문제에 적잖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던 자리였던 것.
 
이에 국정원이 그에게 금품을 건네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검찰의 칼날은 박근혜 전 대통령 뿐만 아니라 친박계 수장에게도 향할까.
 
현재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또한 JTBC온에어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