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식사하는 군인들 위해 서로 밥값 내려고 나선 손님들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11.16 10: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밥을 먹고 있는 군인들을 본 식당 손님이 서로 그들의 밥값을 내겠다고 나선 사연이 소개돼 시선을 모았다.
 
지난 8일(현지시간) 페이스북 페이지 ‘Love What Matters’에는 군인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호의를 베푼 시민들의 훈훈한 사연이 공개됐다.
 
당시 모습 / 페이스북 ‘Love What Matters’
당시 모습 / 페이스북 ‘Love What Matters’

 
사연에 따르면 익명의 누리꾼은 미국 일리노이 주에 있는 식당인 ‘Paul's Family Restaurant’에서 점심을 먹고 있었고, 이때 네 명의 군인들이 식당으로 들어와 자리에 앉아 메뉴를 고르기 시작했다.
 
군인들 바로 옆 테이블에는 6명의 가족이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그들은 종업원을 불러 “군인들의 밥값을 대신 내주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잠시 후, 식당을 방문한 한 여성은 식당에서 밥을 먹으려는 군인들을 발견하고 계산대로 향해 몰래 밥값을 계산하려고 하며 “우리 아들이 며칠 전에 군대에 가서 군인만 보면 아들 생각이 난다. 나라를 지키려고 고생하는 군인들을 위해 뭐라도 해주고 싶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군인들이 주문을 하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여성은 80달러(한화 약 9만원)를 미리 지불하고 자신의 자리로 갔다고 한다.
 
곧이어 다른 테이블에 앉아 있던 일행들이 다가와 군인들이 앉은 테이블의 계산서를 달라고 요청했고, 한 남성은 50달러(약 6만원)를 내놓으며 그들의 밥값을 계산하려고 했다.
 
이 광경을 지켜보던 누리꾼은 군인들의 팁이라도 대신 내주고 싶었지만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군인들 대신 돈을 지불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하며 “너무 보기 좋은 모습이었다. 시민들은 군인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너도나도 밥값을 내주고 싶어 했다. 항상 국민을 위해 힘쓰고 노력하는 군인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