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테마] 조정석·혜리가 뭉쳤다…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11.13 15: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조성석, 혜리가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로 돌아온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혜리 분)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다.
 
 
조정석-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정석-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금부터 ‘투깝스’의 두 주인공들에 대해 알아보자.
 
 
조정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정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조정석
 
극 중 조정석은 뼛속까지 강력계 형사로 불리는 차동탁 역을 맡아 나쁜 놈들에게는 피도 눈물도 없는 인물이자 범죄자들 사이에서 ‘저승사자’로 불린다.
 
특히 태권도, 유도, 합기도, 복싱까지 섭렵한 동탁은 범죄자를 잡아야 할 상황이 오면 무시무시한 선멘트를 날리며 기선제압에 들어가는 강력계 형사로 또 한 번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투깝스’는 ‘20세기 소년 소녀’ 후속으로 오는 27일(월)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혜리
 
극 중 혜리는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악바리 근성을 지닌 사회부 기자 송지안 역을 맡았다.
 

송지안은 누구의 도움도 없이 바닥부터 악착같이 노력해 지금의 자리까지 올라온 흙수저 그 자체다.
 
더불어 새로운 캐릭터로 또 한 번 눈부신 도약을 펼칠 그녀의 행보가 방송계 안팎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