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차이나는 클라스’ 유홍준 교수, 창덕궁 영화당에서 “보는 순간 껄껄 웃는 그림을 그려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7.11.08 21: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유홍준 교수가 창덕궁의 영화당에서 출연진들에게 그림을 그리도록 했다. 
 
8일 방송된 jtbc‘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지난 시간에 이어서 인문학 도서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의 저자이자 문화유산 전도사인 유홍준 교수의 강연이 이어졌다. 
 
jtbc‘차이나는 클라스’방송캡처
jtbc‘차이나는 클라스’방송캡처
  
 
창덕궁의 후원으로 특별한 야외 강연에는 홍진경, 딘딘, 지숙이 함께했고 독일 다니엘이 스폐셜 게스트로 나왔다.
 
유홍준 교수는 창덕궁 후원을 안내하며 후원의 하이라이트 부용지를 소개했다.
 
또 “과거 정조는 왕실의 정원 후원을 대신들고 함께 줄긴 것으로 유명하다”라고 말하며 과거 급제자와 영화당에서 시짓기를 하고 규장각을 만들어 공부하게 하는 등 금지된 구역을 신하들에 대한 사랑으로 개방했던 사실을 전했다.
 
유홍준 교수는 출연진들에게 자신을 웃게 만드는 그림을 그리라고 했고 오상진의 그림을 선정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한편, jtbc 에서 방송된‘차이나는 클라스’는 매주 수밤 9시 30분에  방송되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