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황정민, “통일 한반도의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대통령 후보 출마 결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월화드라마 ‘한반도’(극본 윤선주, 감독 이형민) 국민영웅 황정민이 통일 한반도의 첫 대통령이 되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장영권 기자]  
오늘(6일) 방송 될 ‘한반도’ 10회에서는 황정민(서명준 역)이 대통령 후보직을 제안한 조성하(박도명 역)에게 찾아가 “대선 후보 제안을 수락합니다. 통일한반도의 대통령이 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대통령이 되기로 결심하는 장면이 그려질 예정이다. 이에 차기 대통령이 되기 위한 황정민의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황정민의 결심에 라이벌 세력들의 견제 또한 거세질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당, 정, 청을 모두 거친 실력자 정의당 정동환(오창일 역) 대표와 부통령 정동규(김원호 역)가 황정민과 대립각을 세우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 특히 정치구단인 정동환에 정치문외한인 황정민이 어떻게 맞설지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이 두 사람의 팽팽한 맞대결은 흥미진진한 전개와 함께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터. 또한 황정민과 오랜 연기내공을 자랑하는 명품배우 정동환이 펼칠 불꽃 튀는 연기 향연도 드라마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 사진=황정민, 와이트리미디어

황정민은 “과학자 서명준이 가지고 있는 신념이나 소신은 대통령 서명준이 되는 과정에서도 변치 않을 것이다. 서명준이 어떻게 어떤 성장을 하며 한반도의 첫 대통령이 되는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이처럼 황정민의 정치인으로서의 롤러코스터 앞날이 예상되는 가운데 대통령 후보가 되기 위한 그의 변신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말끔한 슈트 차림에 부드러우면서도 진지한 절대 카리스마를 풍기는 모습은 마치 벌써 대통령이 된 듯한 포스를 선보여 시선을 집중 시킨다.
 
‘한반도’ 관계자는 “메탄하이드레이트 기지의 모습이 1막, 루마니아에서의 모습이 2막이었다면 황정민이 본격적인 정치인으로 변신하는 3막이 시작됐다”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대통령의 모습을 그려낼 ‘대통령 황정민’의 색다른 모습과 그가 대통령이 되는 험난하면서도 따뜻한 과정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늘(6일) 방송 될 ‘한반도’ 10회에서는 북한으로 돌아가 반동분자로 낙인찍혀 감옥에 갇힌 김정은(림진재 역)과 곽희성(민동기 역)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할 예정이다. ‘한반도’ 10회는 오늘(6일) 밤 8시 50분 전국어디서나 채널19번 TV조선을 통해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