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이폰X, 국가별 가격 차이…‘중국, 미국보다 비싸’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26 17: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X의 고가 논란이 지속되고있다.
 
아이폰X 64기가바이트(GB) 모델의 미국 출고가는 999달러(113만원)다. 동일 모델이 러시아에서는 7만9990루블로 정해졌다.
 
달러화로 환산하면 1390.3달러(157만5000원) 수준이다. 무려 391.3달러(44만3000원)나 비싸다.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 온라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1000달러의 아이폰X가 비싸다고 생각한다면, 아이폰X의 글로벌 판매가격을 보라’는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BI에 따르면, 아이폰X의 출고가(달러화 환산 기준)가 가장 높은 나라는 러시아다. 2위는 EU로 1159유로(1376.61달러/155만9000원)이다. 3위는 영국으로 999파운드(1338.26달러/151만6000원)이다. 
 

아이폰X
아이폰X

 
중국도 미국보다 아이폰X의 출고가가 훨씬 비싼 8388위안(1279.61달러/144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일본은 11만2800엔(1018.81달러/115만4000원)으로 그나마 미국과 비슷했다.
 
이에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아이폰의 가격상승은 새로운 현상도 놀라운 현상도 아니다. 그러나 이미 미국인조차 아이폰X의 가격표에 큰 의문을 품고 있다. 글로벌 소비자들도 아이폰X에 그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지를 놓고 고민하면서 최종 구매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