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침마당’ 김종완 “‘백세인생’은 트로트 아닌 민요였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10.24 09: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종완 작곡가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백세인생’이 탄생된 비화를 털어놨다.
 
2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화요 초대석’ 코너에서는 이애란과 김종완이 출연했다.
 
김종완은 ‘백세인생’ 작곡 계기를 털어놓았다. 그는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상여로 모시게 됐다. 상여를 옮길 때 선소리를 할 때 내가 했다. 환갑도 못 사시고 돌아가신 게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나더라”고 말했다.
 
 
김종완 / KBS1 ‘아침마당’
김종완 / KBS1 ‘아침마당’

 
이어 “인생이 이러면 안 되겠구나 싶어서 혼자하는 독백으로 했던 게 ‘백세인생’으로 탄생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종완은 “90년도에 소리를 하는 사람에게 이 노래를 줬고, 가요계를 잠시 떠나면서 잊고 있었다. ‘백세인생’이 처음에는 트로트가 아닌 민요였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