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불길에 휩싸인 차, 여성 버리고 도망간 남성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23 11: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친구를 남겨둔 채 홀로 택시를 타고 현장을 빠져나간 남성이 화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뉴욕에 사는 남성 사이드 아흐메드(Saeed Ahmed, 23)가 과실치사 혐의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지난 금요일 밤, 사이드는 뉴욕의 브루클린-퀸스 고속도로에서 운전을 하던 중 벽을 들이받는 큰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사이드는 팔과 다리에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abc news
abc news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이 사이드의 사고 차량에서 함께 타고 있던 여성 할린 그레웰(Harleen Grewel, 25)의 시신을 발견했고, 당시 사이드는 차에 불이나자 급히 밖으로 빠져나오는데 성공했지만 함께 동행하고 있던 할린은 차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문제는 그가 할린을 구조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고, 그 자리에서 택시를 잡아 타고 사고 현장을 떠나 버린 모습이 현장을 지나던 한 행인의 카메라에 담겼고 논란을 일으켰다.
 
경찰은 수사 중 “할린을 왜 그냥 두고 떠났느냐”고 물었지만, 사이드는 이에 대해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또한, 당초 사이드는 “할린과 데이트를 하고 집에 가던 중이었다“고 진술했지만, 할린의 진짜 남자친구가 등장해 논란을 가중시켰다.
 
할린의 남자친구는 “할린이 만약 같은 상황에 처했다면 위험을 무릅쓰고 사람들을 도왔을 것”이라며 사이드의 행동을 비난했다.
 
이에, 사이드의 동생 와히드는 “동영상을 보면 불길이 너무 거세다, 누구라도 그런 상황에선 도망치기 바빴을 것”이라고 형을 옹호했다.
 
현재 사이드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