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여자친구 칼로 위협한 남친, 이유를 들어보니?…‘휴대폰 비번 말해라’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20 15: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여자친구에 대한 집착이 도를 넘어선 ‘데이트 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페루 매체 ‘TROME’은 여자친구의 바람을 의심한 남자친구가 보인 잔인한 행동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페루의 수도 리마의 한 거리에서 자지러지게 비명을 지르는 한 여성의 간절한 외침이 울려 퍼졌고, 당시 여성의 비명 소리를 듣고 창문 밖을 내다본 한 이웃은 충격적인 장면을 마주하고 이를 카메라에 담았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여자친구를 바닥에 눕힌 채 한쪽 팔을 들고 질질 끌며 걸어가는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YouTube ‘Latina Noticias’
YouTube ‘Latina Noticias’

 
남성은 손아귀에서 벗어나려 발버둥 치는 여자친구를 강제로 끌고 아파트 안으로 들어갔고, 영상을 촬영한 이가 아파트 복도 밖으로 나와 계단에 내팽개쳐진 여성과 남성을 마주하는 장면으로 해당 영상은 끝난다.
 
보도에 따르면 영상 속 29세 익명의 남성은 대낮부터 술에 취한 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갔고, 남성은 “바람을 피우는 게 의심이 간다. 휴대폰 잠금장치를 풀어라”고 소리쳤다고 보도했다.
 
여자친구가 이를 거부하자 남성은 화를 내며 부엌에서 칼을 가지고 나와 목숨을 위협했다.
 
여자친구는 휴대폰 비밀번호를 알려주고 집에서 도망쳐 나왔지만 다시 남자친구의 손에 붙잡혀 남자친구의 폭행을 당했다.
 
잔인한 폭행 현장을 목격한 주변 행인들이 여성을 구하기 위해 달려오자 남성은 급기야 여자친구를 바닥에 질질 끌며 다시 집으로 데리고 들어왔던 것이다.
 
당시 현장 상황을 영상으로 촬영한 이웃은 “아무리 여성이 제발 때리지 말라고 소리쳐도 남성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며 “이러다 정말 사람이 죽을 수도 있겠구나 싶어 증거를 남겨 신고하려 했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웃이 촬영한 영상을 증거로 남성을 긴급 체포했다.
 
가까스로 남자친구의 폭력에서 벗어난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평소 폭력적인 행동을 보이긴 했지만 칼까지 손에 든 건 처음”이라며 “내가 알던 그가 아니라서 너무 무서웠다”고 밝혔다.
 
사건이 공개되자 가해자의 누나는 “동생이 저지른 일은 어떠한 이유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평소 동생의 여자친구가 어떤 사람인지 누구보다 잘 안다. 우리는 피해자의 편이다. 동생이 너무 부끄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