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자폐증’ 소녀, 자신의 생일파티에 눈물 흘린 사연은?…‘너무 감동했다’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20 15: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생일파티에 친구들이 오지 않아 눈물 흘린 소녀를 위한 마을 사람들의 선행이 알려졌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생일파티에 아무도 오지 않아 슬프게 눈물 흘렸던 소녀 미아 맥카이(Mia Mckay, 8)의 사연을 전했다.
 
호주 퀸즐랜드주의 골드 코스트에 사는 미아는 평소 자폐증을 앓고 있는 소녀로 비록 장애가 있지만 그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미아는 생일을 맞아 학교 친구들을 생일파티에 초대했다.
 
Ashley Mckay
Ashley Mckay

 
친구들과 함께 즐겁게 지낼 거라는 기대에 한껏 부푼 미아는 엄마와 함께 파티를 준비했지만, 친구들은 아무도 오지 않았고 미아는 시무룩하게 집으로 돌아와 눈물을 흘렸다.
 
미아의 엄마는 가슴 아파하며 SNS에 글을 게재하며 해당 사연을 전했다.
 
사실 처음에는 너무 많이 남은 파티용 음식을 나누려고 했을 뿐인데, 많은 사람이 미아의 엄마에게 메신저를 보냈고, 사람들은 미아를 데리고 해변이나 공원을 놀러 가고 싶어 했으며, 멀리서도 생일 선물을 보내왔다.
 
아무도 오지 않았던 생일파티에서 눈물 흘렸던 미아는 이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미아는 “난 정말 행복해요. 이건 기쁨의 눈물이에요”라며 낯선 사람들의 친절함에 대한 감동을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