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전쟁터에서 헤어진 강아지와 재회하자 기쁘게 미소 짓는 군인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10.20 15: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전쟁터에서 인연을 맺었던 강아지와 군인의 감동적인 사연이 화제가 됐다.
 
최근 미국 CBS 뉴스는 전쟁터에서 만나게 된 강아지 올리와 감동적인 재회를 나눈 군인 켄 리쉬의 사연을 공개했다.
 
켄 리쉬와 강아지 올리 / CBS SF Bay Area
켄 리쉬와 강아지 올리 / CBS SF Bay Area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군인인 리쉬는 이라크에 파병됐을 때 주인 없는 강아지 올리를 만났다. 올리는 군부대에 처음 왔을 때부터 리쉬를 유독 잘 따랐고, 결국 그는 올리를 맡아 키우기로 했다고 한다.
 
언제나 죽음을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전쟁터라는 환경 속에서 올리는 리쉬에게 때론 친구처럼, 가족처럼 의지가 됐다.
 
하지만 둘은 임시 부대가 폐쇄되면서 헤어져야만 했다. 사람의 목숨도 파리 목숨처럼 죽어 나가는 전쟁터에 올리를 두고 미국으로 돌아가야 하는 리쉬는 차마 발이 떨어지지 않았으나 결국은 미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미국으로 돌아가서도 내내 올리 생각을 하던 리쉬는 국제동물보호단체인 RSPCA에 연락을 시도했다. 둘의 사연을 들은 RSPCA는 올리가 샌프란시스코까지 올 수 있도록 도왔다.
 
극적으로 강아지 올리와 재회하게 된 리쉬는 샌프란시스코에 내린 자신의 친구를 격하게 환영하며 안아줬다. 올리 역시 자신의 주인을 다시 만난 행복함에 폴짝폴짝 뛰며 기쁜 감정을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