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뷰] ‘푸드트럭’, 백종원의 이국적인 밥 짓기 ‘부리토 맨밥의 대변신’

  • 박혜선 기자
  • 승인 2017.10.13 23: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선 기자] ‘백종원의 푸드트럭’ 백종원이 즉석 아이디어로 색다른 밥 짓기를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부산 편 세 번째 이야기로 도전들의 1:1 솔루션을 진행했다.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불스초이스 도전자가 새로운 메뉴로 준비한 부리토를 맛보고 칭찬했다.
 
백종원은 “나라면 불고기 덮밥이나 버거 대신 부리토를 할 것”이라며 적극 추천했다.
 
특히 백종원은 “밥도 조금 색을 입히고 양념해서 있어 보이게 하자”라며 즉석에서 양념을 추가해 이색 밥 짓기에 나섰다.
 
백종원은 케첩, 간장, 우스터소스, 커민 가루, 버터를 넣어 특별한 부리토 밥을 만들었다.
 
완성된 밥을 맛 본 백종원은 “한국인 입맛에 거부감 없는 이국적인 맛이다”라고 말했고, 도전자는 “너무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