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살인자의 기억법’ 신기준, 설경구 아역 소름연기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송이 기자] 신기준이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소름 돋는 눈빛 연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신기준은 지난 9월 6일에 개봉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김병수(설경구)의 소년 병수를 연기했다.
 
김영하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신기준은 이 영화에서 가족들에게 시도 때도 없이 폭력을 휘두르던 아버지를 분노에 휩싸여 첫 살인을 하는 장면에서 어린 소년에서 볼 수 없는 소름 돋는 눈빛을 보여주며 관객들을 더욱 긴장시켰다.
 
신기준은 2008년 KBS 드라마 ‘내사랑 금지옥엽’으로 데뷔해 ‘그저 바라보다가’, ‘천국의 아이들’, ‘마법천자문’, ‘일편단심 민들레’, ‘나청렴의원 납치사건’, ‘대박’, ‘불어라 미풍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등 다양한 드라마를 통해 얼굴을 알려왔다. 또한 최근 3일에 개봉한 영화 ‘남한산성’에서는 소현세자를 연기하며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신기준 / 마라톤 ENT
신기준 / 마라톤 ENT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은 누적관객수 300만을 돌파했고 줄곧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흥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