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뉴스쇼’ 세월호 유가족, “조작된 30분, 손모가지 부러트리고파” ‘격분’
  • 문인영 기자
  • 승인 2017.10.13 08: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인영 기자] 세월호 희생자 고 최진혁 군 어머니가 청와대의 세월호 최초 보고시간 조작에 대한 분노를 표했다.
 
13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세월호 유족인 고 최진혁 군 어머니 고영희 씨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공식사이트
CBS ‘김현정의 뉴스쇼’공식사이트

 
어제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전 9시 반에 사고를 최초로 보고받았는데 오전 10시에 보고를 받은 걸로 일지를 조작했다고 발표했다.  
 
임 실장은 대통령의 첫 지시가 10시 15분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보고받은 시점부터 첫 지시가 내려지는 시간까지의 간격을 좀 줄이고자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발표와 관련해 이날 인터뷰에서 고 최진혁 군 어머니 고영희 씨는 “다시 그때로 돌아간 심정이다. 어떻게 이 사람들은. 아니, 사람도 아니다. 손모가지를 콱 부러뜨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격한 분노를 드러냈다.

고영희 씨는 “얼마나 더 많은 걸, 무서운 걸 뒤에 숨기고 있는지 모르겠다. 계속해서 새로운 사실이 나오니까”, “청와대가 당시는 우리를 보호해 주는 청와대가 아니었다”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표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영희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재조사했으면 좋겠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전 안보실장 김관진, 전 해수부장관 이주영, 해경청장, 황교안까지도 다 잡아서 구속해서 다시 했으면 좋겠다”며 재조사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한편,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월~금 아침 7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