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HD영상]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안서현, 옥자는 집에 두고 왔어요

  • 임경진 기자
  • 승인 2017.10.12 20: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경진 기자] 12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 개막식 레드카펫이 열렸다.
 
이날 제22회 부산국제영화 개막식 레드카펫에는 서신애-윤찬영-안서현-아리무라 카스미-아베 사다오-아오이 유우-박성웅-윤승아-오승훈-최민호-김재욱-나카야마 미호-스기사키 하나-에이타-사토 에리코-조진웅-윤계상-손예진-송일국-대한-민국-만세-장동건-임윤아가 참석해 기자회견과 포토타임 시간을 가졌다.
 

안서현 / 톱스타뉴스 임경진기자
안서현 / 톱스타뉴스 임경진기자
 
 
한편,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국 영화의 발상지인 부산을, 영상문화의 중앙 집중에서 벗어나 지방 자치시대에 걸맞은 문화예술의 고장으로 발전시키고자 기획된 영화제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