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 러시아 식인부부, 이해할 수 없는 인육사건…‘사람이 아니다’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12 15: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러시아의 한 부부가 18년 동안 30여 명을 살해해 인육을 먹어온 엽기적인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26일 ‘크라임 러시아 닷컴’은 경찰이 지난 11일,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에서 1999년 이후 30여 명을 살해하고 이들의 인육을 먹은 혐의로 드미트리 바크셰프와 아내 나탈리아를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부부 / 크라임러시아닷컴
러시아부부 / 크라임러시아닷컴

 
이들의 범행은 11일 한 남성이 크라스노다르 거리에서 휴대전화를 주우면서 드러났고, 이 남성은 휴대전화에 한 여성의 토막 난 머리와 손 사진이 담겨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어, 경찰은 휴대전화의 주인이 드미트리라는 것을 밝혀냈고, 휴대전화를 습득한 근처를 탐문해 숨진 여성의 시체 토막들이 담긴 가방을 발견했다.
 
드미트리는 휴대전화 속에 사진으로 남아 있는 여성과 소금에 절여진 손의 주인공을 지난 2012년 살해했다며 2건의 살해에 대해서만 자신의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부인 나탈리아는 최소 30명 이상을 살해했다고 시인했다.
 
특히, 부부의 집에는 희생자들을 찍은 사진 중 하나는 1999년 12월 28일잉라는 날짜가 찍혀 있어 범행이 20년 가까이 지속돼온 것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