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대장 김창수’ 조진웅 “백범 김구 연기, 변화구보다는 직구”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10.11 17: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조진웅이 백범 김구를 연기한 소회를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영화 ‘대장 김창수’의 주역 조진웅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조진웅 / 키위컴퍼니
조진웅 / 키위컴퍼니

 
이날 조진웅은 “실존 인물을 연기한다는 건 완성된 하나의 옷이 있다는 것과 같다. 그 옷을 똑같이 입어야 한다. 내 입에 맞춰, 내 스타일에 맞춰 바꿀 수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백범 김구 선생님께서 그 당시 하셨던 말씀과 느낌을 그대로 전달해야 했다. 그래서 변화구보다는 직구를 던지게 됐다”며 “출연 배우들과 손을 잡고 서로 의지를 할 수 밖에 없었다. 관객들의 평가보다는 우리는 이 영화를 무사히 잘 완주한 것에 안도하고 서로의 결연한 의지들을 모아 도모했을 때 힘이 생겼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동료들과의 에피소드를 회상한 조진웅은 “장소를 이동하면서 잠깐 순대국밥집에 들러 소주 한 잔을 걸쳤는데 한 명이 오고, 두 명이 더 오고, 그러다가 울음이 났다. 울고 그 뜨거운 가슴을 안고 다음 촬영장으로 갔다. 그 뜨거움들을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눈부신 활약으로 더욱 풍성한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는 영화 ‘대장 김창수’는 오는 19일 전국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