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블랙’ 송승헌, “인간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저승사자다”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11 15: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송승헌이 저승사자 ‘블랙’역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블랙’(극본 최란/연출 김홍선)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김홍선 감독,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이 참석했다.
 
새 토일드라마 ‘블랙’은 죽음을 지키는 저승사자 블랙(송승헌 분)과 죽음을 볼 수 있는 여자 인간 하람(고아라 분)이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생사예측 미스터리 드라마다.
 
고아라-송승헌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고아라-송승헌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송승헌이 맡은 블랙역은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서운청 강력계 신입 형사 한무강의 몸에 기생하는 저승사자다. 어리바리한 형사와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저승사자를 오가며 1인 2역을 소화한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 송승헌은 “형사와 저승사자일 때 차이점을 연기하는 게 재미였고, 도전이었다”며 “인간의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저승사자 역할이 나에게 숙제였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송승헌은 tvN 드라마 ‘도깨비’속 저승사자 캐릭터와의 차별점도 강조했다. 그는 “저승사자가 나오기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도깨비’와 비교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면서 “그에 대한 우려나 궁금증은 첫 회만 봐도 해소될 것이다. 소재와 장르, 전개 과정이 ‘도깨비’와는 차별성이 있다. 기존에 했떤 어떤 캐릭터 보다도 감정이 없는 인물이다”라고 말했다.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이 출연하는 OCN 새 토일드라마 ‘블랙’은 14일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