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블랙’ 송승헌, “시나리오 보고 마력을 느꼈다”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10.11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송승헌이 ‘블랙’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의 느낌을 전했다.
 
1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블랙’(극본 최란/연출 김홍선)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김홍선 감독,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이 참석했다.
 
송승헌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송승헌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새 토일드라마 ‘블랙’은 죽음을 지키는 저승사자 블랙(송승헌 분)과 죽음을 볼 수 있는 여자 인간 하람(고아라 분)이 천계의 룰을 어기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생사예측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날 제작 발표회에서 송승헌은 ‘블랙’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처음에 ‘블랙’이라는 대본이 굉장히 낯설었다. 이게 뭐지? 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배우들도 그렇고 감독님과 만나서도 그랬다. ‘무엇을 이야기 하고 싶던 거지?’ 싶었다. 친절하지가 않은 느낌이었고 처음에 읽었을 때는 너무 어려웠다. 잠깐 지나가는 인물 하나하나가 결국 뒤의 큰 사건과 관계가 되어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터리 장르물인데 멜로가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인간 관계에서 굉장히 복잡한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블랙은 인간이 아니기 때문에 희노애락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없다. 결국은 인간의 상처를 치유해주는 것 또한 인간들이라는 메시지를 드리는 게 아닐까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송승헌은 “그런데 대본을 계속 보니까 최란 작가님의 잠재력에 너무 놀랐다. 다음 장면이 궁금한 마력이 있다. 제발 1,2회를 놓치시지 않으시면 좋겠다. 굉장히 매력적인 대본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송승헌, 고아라, 이엘, 김동준이 출연하는 OCN 새 토일드라마 ‘블랙’은 14일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