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해일, “‘남한산성’ 좋은 긴장 유지 하면서 찍었다”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10.11 1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박해일이 ‘인조’를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박해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박해일은 ‘남한산성’(감독 황동혁)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박해일은 서자로 반정에 성공해 왕이 됐다가 청나라 군대에 쫓겨 남한산성에 고립된 다음 오랑캐 황제에게 머리를 조아려야 했던 조선의 16대 왕 인조역을 연기했다.
 

‘남한산성’ 박해일 / 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박해일 / CJ엔터테인먼트

 
이날 박해일은 “사극이 계속해서 만들어지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 저희 또한 역사를 통해서 반면교사를 삼고, 주제의식이 있는 정통사극을 통해 관객을 만나다고 생각하니 긴장됐다. 작업해보지 못한 배우들을 한꺼번에 만나는 기회를 얻게 되니 준비를 잘해서 부담감을 떨쳐내려고 많이 노력했다. 소중했던 기억들이다. 좋은 긴장을 유지 하면서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차피 역사적 자태가 있는 인물이다 보니 그런 지점을 가지고 연기하려 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출간 이래 7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수상한 그녀(2014)’, ‘도가니(2011)’, ‘마이 파더(2007)’의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들고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 등이 출연한다. 10월 3일 개봉.


관련기사